로고

‘신과 함께 시즌2’ 황치열, 가수 비 때문에 웃통 벗고 춤춘 일화 고백! “너무 화가 났다” 이유는?

편집자 | 기사입력 2022/02/11 [10:25]

‘신과 함께 시즌2’ 황치열, 가수 비 때문에 웃통 벗고 춤춘 일화 고백! “너무 화가 났다” 이유는?

편집자 | 입력 : 2022/02/11 [10:25]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가수 황치열이 선배 가수 비 때문에 무대에서 웃통을 벗고 춤췄던 일화를 고백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채널S & SM C&C STUDIO 공동제작/ 프로듀서 김수현, 연출 진선미)에 27회 게스트로 9년의 무명 기간을 이겨내고 최고의 보컬리스트가 된 가수 황치열이 출연한다.

 

‘신과 함께 시즌2’는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경상북도 구미가 고향인 황치열은 자신을 “구미의 비였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구미에서 비보이로 활동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가수 비의 다음 공연이 내 차례였는데, 비의 공연이 끝나자 관객들도 다 빠졌다”며 “너무 화가 났다. 그래서 웃통을 벗고 춤을 췄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데뷔 전 구미에서 유명한 비보이였지만 지금은 수많은 명곡을 보유한 발라드 가수가 된 황치열. 그는 “몸은 댄서인데 기관지는 발라더”라며 발라드 가수가 된 과정을 설명했다. 파워풀한 브레이크 댄스를 추던 황치열이 부드러운 발라드를 부르게 된 계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황치열은 과거 ‘너의 목소리가 보여’의 초창기에 출연, 임재범의 ‘고해’를 열창해 많은 화제를 모으며 9년의 무명을 탈출한 바 있다. 황치열은 당시 충분히 긴장할 만한 상황임에도 전혀 긴장하지 않고 여유로운 미소를 지으며 노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럴 수 있었던 비결을 ‘순대국밥’으로 꼽아 호기심이 유발했다.

 

이 밖에도 평소 구수한 사투리를 구사하며 사투리가 트레이드마크가 된 황치열은 서울말 실력에도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어 서울말로 ‘블루베리 스무디’ 읽기에 도전했다. 황치열의 서울말에 대한 아나운서 박선영의 평가는 어땠을지 오늘(11일) 저녁 8시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널S'는 SK B tv에서는 1번, KT Olleh TV에서는 70번, LG U+TV에서는 62번, 이밖에 B tv 케이블 0번, LG헬로비전 133번, 딜라이브 74번, HCN 210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신과 함께 시즌2'의 방송 VOD를 감상할 수 있다.

 

<사진 제공>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면세점 구매한도 43년만에 폐지…e-스포츠 운영 기업도 세제 혜택
이전
1/5
다음
핫이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