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나 혼자 산다' 찐 자취생 이주승, 한겨울 집을 지켜라!

편집자 | 기사입력 2022/02/11 [10:27]

'나 혼자 산다' 찐 자취생 이주승, 한겨울 집을 지켜라!

편집자 | 입력 : 2022/02/11 [10:27]

 

 

‘나 혼자 산다’ 이주승이 월동 준비에 나선다. 꽁꽁 언 보일러를 위한 비닐하우스 만들기부터 환풍기 심폐소생술까지 ‘찐 자취생’의 한겨울 버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저격할 전망이다.

 

오늘(11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에서는 이주승의 리얼한 월동 준비 과정이 공개된다. 

 

이주승이 한겨울 집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옥상에서 테라스까지 길게 늘어뜨린 줄자부터 방한 비닐과 함께 난간에 널려 버둥대는 모습까지 순탄치 않은 하루가 예상되는 가운데, 과연 제대로 월동 준비를 해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주승은 “보일러만 3번째 얼었다”는 슬픈 사연을 귀띔, 본격적인 월동준비에 나선다. 테라스에 위치한 보일러실을 보호하고자 ‘두뇌 풀가동’에 집중하던 그는 옥상으로 직행해 낚싯줄을 내리듯 줄자를 늘어뜨리는 기행(?)을 벌여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곧이어 이주승이 방한 비닐과 함께 옥상에서 포착돼 폭소를 유발한다. 비닐하우스를 만들어 보일러실을 감싸려 했지만, 펄럭이는 방한 비닐에 몸이 엉켜버린 것. 시작부터 종잡을 수 없는 시트콤 재질 일상은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특히 지난 출연 당시 이주승은 “고장 난 주방 후드 환풍기 때문에 자칫하면 화재경보기가 울린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터. 드디어 요리할 때마다 연기를 모아 창문 밖으로 내보내던 과거를 청산(?)하고 환풍기 심폐소생술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주승은 ‘무지개 회원’ 샤이니 키에게 전수받은 꿀팁을 소환, 환풍기를 분리해 대청소를 시작하지만, 심상치 않은 ‘똥손’의 기운이 퍼지며 웃픈 상황을 연출한다. 온 집안을 수증기로 가득 채운 것도 모자라 손대는 곳곳 박살 나기 시작한 것. 과연 ‘똥손’의 위기를 극복하고 환풍기의 본 모습을 되찾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이주승의 월동 고군분투기는 오늘(11일) 밤 11시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면세점 구매한도 43년만에 폐지…e-스포츠 운영 기업도 세제 혜택
이전
1/5
다음
핫이슈 많이 본 기사